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촛불집회 기간' 서울 도심 통행속도 빨라졌다

최종수정 2017.03.13 06:00 기사입력 2017.03.13 06:00

댓글쓰기

촛불집회 직접영향권 통행속도 시속 0.6㎞, 도심 시속 1.1㎞ 증가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지난해 촛불집회 기간 동안 집회구간 직접영향권을 포함한 도심 통행속도가 더 빨라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16 차량통행속도 조사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0월29일 1차 촛불집회부터 12월31일 10차 촛불집회까지 집회구간 직접영향권의 평균 통행속도는 시속 0.6㎞, 도심은 시속 1.1㎞ 증가했다. 다만 집회구간 간접영향권의 속도는 시속 0.5㎞ 감소했다.

촛불집회 기간 차량이용 자제로 실제 도심 진입도로 9개 지점 교통량이 일평균 44만8462대에서 30만3705대로 줄었다. 전년 같은 요일 대비 32.3% 감소한 것이다.

사진=서울시 제공

사진=서울시 제공


다만 촛불집회를 포함한 지난해 전체 집회 146건으로 계산해보면 집회구간의 직접영향권 평균 통행속도는 시속 0.7㎞, 간접영향권은 시속 0.5㎞ 감소했다. 평시 속도로 회복되기까지는 집회 종료 후 2시간이 걸렸다.
지난해 서울 시내 전체 도로의 평균 통행속도는 2015년보다 시속 1.0㎞ 떨어졌다. 도심 통행속도는 반대로 2015년보다 시속 1.1㎞ 올랐다. 또한 외곽도로와 도시고속도로 통행속도는 감소했다.

지난해 정체가 가장 심했던 날은 9월12일로 통행속도 시속 20.8㎞를 기록했다. 추석 연휴였던 9월14~18일을 앞두고 명절 준비로 차량이 몰린 것은 물론 비까지 내린 날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징검다리 휴가 전날이었던 5월4일과 폭우가 내린 7월1일이었다. 추석 등 연휴나 특별한 날을 제외하면 대부분 비가 오고 흐린 날 속도가 느렸다.

시간대별로 최하 속도를 기록한 날은 오전의 경우 '비오는 월요일', 낮 시간대는 '토요일', 저녁은 '비 오는 금요일'이었다.

통행속도가 가장 낮은 자치구는 중구였다. 강남에 비해 강북 지역의 통행속도는 대체로 낮았다.

도로별로는 강남구 일원로가 가장 혼잡했다. 이어 중구 청계천로, 서초구 나루터로, 남대문로, 소공로 등이 뒤따랐다.

윤준병 시 도시교통본부장은 "교통 소통 개선사업을 비롯해 신호운영 효율화, 각 자치구의 주요도로, 교차로 개선사업에 중요한 지표로 쓰일 수 있도록 분석의 정확도와 정보 신뢰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