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포토]'넥타이 풀고' 트럼프, 참모들과 휴일 오찬

최종수정 2017.03.24 09:21 기사입력 2017.03.12 10:12

(사진=AP연합)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휴일인 11일(현지시간) 자신이 소유한 버지니아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백악관 참모와 내각 장관들을 초대해 오찬을 하고 있다.

이날 오찬에는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존 켈리 국토안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스티븐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 숀 스파이서 대변인 등 핵심 참모들이 참석했다.

오찬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9번째 휴일 라운딩을 즐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찬 후 백악관 출입기자들과 만나 "멋진 토론을 했다"면서 "경제가 매우 좋고, 사실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임 정부로부터 '난장판(mess)'을 물려받았다면서 "모든 게 빠르게 바로잡히고 있다"고 주장하며 또 한번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