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범계 “세 가지 이유로 탄핵 인용 100% 확실”

최종수정 2017.03.09 13:46 기사입력 2017.03.09 11:02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 결과에 관해 “인용이 100%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9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세 가지 측면에서 탄핵이 인용될 가능성이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헌재가 형사재판에서 일반적으로 형사소송법상에 적용된 증거법칙과 다른 증거법칙의 기준들은 처음부터 제시했고, 그걸 헌법재판관 모두가 거기에 동의해서 17차 변론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번째는 변론종결일이 당초에는 2월 24일로 예정됐었지만 대통령 측의 강한 반발을 고려해 2월 27일로 늦췄다. 그러나 변론종결일을 예상했던, 2월 달에 변론종결한다는 걸 벗어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의원은“세 번째는 선고기일이 그저께쯤에 나올 걸로 예상됐지만 어제 나왔다. 3월 10일 선고기일은 지켜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세 가지를 감안할 때 적어도 다수의견, 한 다섯 분 내지 여섯 분의 확실한 탄핵 인용 의견은 이미 서 있고 그분들은 나머지 분들에 대해서 설득작업이 어느 정도 이루어진 것 아니냐, 즉 탄핵 인용 결정문을 가지고 어제 평의를 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가능해서 탄핵 인용이 거의 100% 확실하다”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박 대통령이 선고 이전에 하야할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 청와대서 부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본부 최누리 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