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북한문제 심도있게 논의…한국 100% 지지"

최종수정 2017.03.08 04:11 기사입력 2017.03.07 11:50

黃권한대행과 전화통화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 '강력한 한미동맹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대응해야 한다'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언급에 "한국의 입장을 100% 지지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며 전적으로 공감을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40분(한국시간) 자신의 요청으로 이뤄진 황 권한대행과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이 강조하며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 등을 포함한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해 앞으로 진행될 양국간 고위인사교류 등을 계기로 심도있게 논의해 양국간 공조를 더욱 긴밀히 해 나가자"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통화에서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은 한미 양국에 대한 현존하는 직접적 위협"이라면서 "강력한 한미 동맹을 통해 대북 억제력과 대응태세를 강화해 북한의 야욕을 꺾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양측은 20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이번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결의 위반일 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로서 엄중히 대처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으면서 북한에 대한 제재ㆍ압박과 현재 진행중인 한미 연합훈련 등을 포함한 연합 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해 북한의 전략적 셈법을 바꿔나가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양측은 또 앞으로 필요한 경우 언제든 전화통화 등 신속한 협의를 통해 상호 협력과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30일 황 권한대행과의 취임 후 첫 통화에서도 "미국은 언제나 100% 한국과 함께 할 것이며 한미 관계는 과거 그 어느 때 보다도 좋을 것"이라며 확고한 동맹 발전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