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黃권한대행 "저출산 극복, 일자리·주거·교육 해결이 최우선"

최종수정 2017.03.07 04:06 기사입력 2017.03.06 10:33

댓글쓰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6일 "저출산 극복을 위해 젊은 세대의 결혼과 출산을 가로막는 가장 큰 걸림돌인 일자리, 주거, 교육 등 구조적 문제해결을 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민간위원 간담회를 갖고 "이번에 출범한 제5기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를 중심으로 저출산 극복과 고령사회 대비를 위한 근본적인 보완대책을 마련하고자 한다"며 "특히, 일자리 확충을 위해 지속적인 노동개혁과 함께, 해외시장진출, 창업·벤처 활성화, 과학기술혁신과 규제개혁에 역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노력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결혼과 출산에 대한 인식변화도 중요한 만큼, 사회전반의 제도와 문화를 개선하는 데도 사회적 역량을 모아 나갈 것"이라며 "결혼하고 싶은 마음, 아이 낳고 싶은 마음이 생길 수 있도록 환경과 여건을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고령사회 대비를 위해서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노후보장과 일자리 창출에 더욱 매진해 나갈 것"이라며 "건강·안전·문화 등 사회 시스템 전반을 고령 친화적으로 재설계하고, 고령화가 우리 사회의 침체와 도전이 아니라 재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고령친화산업을 육성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황 권한대행은 "향후 몇 년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는 비상한 위기의식을 가지고, 보다 획기적이고 과감한 대책을 통해 인구위기 극복의 전기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제5기 위원회는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인구위기 극복의 구심점이 돼야 하겠다"면서 "위원회는 현재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책들을 면밀히 재검토하고 철저한 분석을 통해 근본적이고 획기적인 보완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경제·노동·종교계 및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과 긴밀히 소통해 인구위기 극복에 전 사회가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앞장서 달라"며 "정부에서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