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빅스 댄스머신 엔, "가족들에게 인정받고 싶었다"…알고 보니 음악가 집안?

최종수정 2017.03.05 17:30 기사입력 2017.03.05 17:30

댓글쓰기

빅스 엔.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빅스 엔.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복면가왕' 빅스의 엔이 출연해 숨겨둔 가창력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 1라운드 첫 번째 무대는 '다같이돌자 큐브 한바퀴'와 '내 귀에 취향저격 다트맨'이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김조한의 '사랑에 빠지고 싶다'를 선곡해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큐브'는 남성미 가득한 개성 보이스로 눈길을 끌었고, '다트맨'은 맑고 아름다운 미성으로 마음을 적셨다. 두 사람 모두 사랑하는 여자에게 고백하는 듯 오버하지 않고 담담히 노래해 편안함을 안겼다.

유영석은 "제 죽어있는 연애세포가 깨어나는 느낌이다"라며 "두 사람 스타일이 많이 다르다"고 평했다.

성악가 김동규는 "'큐브'는 밤에 어울리는 목소리, '다트맨'은 아침에 어울리는 목소리다"라고 비교했다.
조정치를 비롯한 많은 연예인 판정단은 '다트맨'의 정체를 아이돌로 추측했다.

판정 결과 '큐브'가 51대 48로 아슬아슬하게 승리했다.

고한우의 '암연'을 부르며 가면을 벗은 '다트맨'은 대세 아이돌 빅스의 리더이자 연기자로도 활동 중인 엔으로 밝혀졌다. 엔은 최근 막을 내린 뮤지컬 '인 더 하이츠'에 출연해 좋은 연기를 선보였다.

데뷔 전 발라드 그룹을 준비했다는 엔은 "노래로 뽑혔는데 춤을 잘춰서 계속 춤을 추는 모습을 보여드리게 됐다"며 댄스돌로 불리게 된 일화를 고백했다.

큰누나가 피아니스트라고 고백한 엔은 "가족들이 다 음악을 한다. 누나가 절대음감이다. 그래서 가족들의 기대치가 워낙 높았다"며 가족들에게 인정받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