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너흰 MT가니, 우린 FT간다.”

최종수정 2017.03.03 16:35 기사입력 2017.03.03 16:35

댓글쓰기

건전MT 뷰티미용 리마인드 웨딩

건전MT 뷰티미용 리마인드 웨딩


" ‘건전MT’ 선도 호남대, MT대신 ‘전공 나눔 현장학습’ 전환"
"출석 의무화, 비용지원 교육프로그램…‘사고MT’ 대안 주목"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건전한 대학MT(Membership Training)문화 조성을 위해 ‘전공체험+지역봉사형 건전MT’를 만들어 전국 대학으로 확산시킨 바 있는 호남대학교(총장 서강석)가 올해 신입생부터 기존의 MT방식에서 탈피한 ‘전공 나눔 현장학습’(Field Trip, 이하 FT)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호남대학교가 새로 도입한 신입생 현장학습(FT)은 대학이 주도하는 교육프로그램에 학생들의 자치활동이 가미된 형태로 그간 학생회가 주축이 돼 실시해 온 MT와는 성격이 다르다. 특히 FT는 정규 교육의 일환인 만큼 학생들의 출석이 의무화되고 FT비용도 학교에서 실습비 형태로 일부 지원하는 방식이어서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년 음주 폭력 등 불미스러운 사고로 얼룩저온 대학MT의 새로운 대안으로 주목되고 있다.

호남대학교의 ‘전공 나눔 FT’는 학과별로 신입생들이 선배들과 함께 전공을 미리 체험해 보는 현장학습과 전공 관련 재능을 지역사회와 이웃에 봉사를 통해 기부하는 방식이다. 신입생들이 선배들과 함께 학과별로 특화된 전공분야를 체험하고 자신들의 재능을 이웃과 나누는 과정을 통해

배움과 봉사의 기쁨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선후배간 친교와 화합을 위해 학생들이 마련한 자체 프로그램도 병행한다.
건전MT 조리과학

건전MT 조리과학


호남대학교는 지난 2009년 전국대학 최초로 ‘무알콜+전공체험+지역봉사’ 건전MT를 실시한 이래, 지난 8년 동안 건전MT를 선도하며 대학가에 새로운 MT문화를 확산시켜 왔다. 특히 매년 학과별로 건전MT 계획서를 제출 받아 심사를 통해 우수학과들을 선정해 500~1,000만원의 시상금을 지원하며 학생들의 건전MT를 독려해 왔다.
그 결과 8년 동안 단 한차례의 불미스런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 지역민들에게 호평을 받아왔다.

한편 호남대학교는 ‘2017 전공 나눔 FT’ 학과별 계획서를 3월 6일까지 제출받아 우수학과를 선정해 시상할 방침이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