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美 대사관 용산 이전 13년만에 재개(종합)

최종수정 2017.02.24 11:19 기사입력 2017.02.24 11:00

댓글쓰기

단독[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광화문 주한 미 대사관 이전 계획이 13년만에 재개됐다. 2004년 옛 경기여고 부지로 이전을 계획한 후 이듬해 용산으로 방향을 바꿨지만 이후 13년이 넘도록 추진이 미뤄졌다. 미국 대사관측과 행정권을 쥐고 있는 서울시, 용산구 등은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이전 계획을 세우겠다는 방침이다.

24일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미국 대사관 이전은)2005년 용산 이전을 결정했지만 그동안 미군 부지내 조정 등의 변수가 이어지며 10년 넘게 논의가 지지부진했다"며 "하지만 최근 미 대사관측에서 설계 용역을 마치고 계획 초안을 갖고 협의를 요청해 첫 실무회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미국대사관 / 사진=아시아경제 DB

미국대사관 / 사진=아시아경제 DB

당초 주한 미 대사관은 2004년 덕수초등학교 앞 옛 경기여고 부지로 이전을 계획한 바 있다. 1977년 청사 이전을 결정하고 1983년 옛 경기여고 부지와 을지로 미 문화원 건물·부지를 교환해 청사를 이전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미국 측은 경기여고 터에 15층짜리 대사관 건물을 짓기로 하고 세계적인 건축가인 마이클 그레이브스에게 설계를 맡기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변수도 발생했다. 경기여고 자리가 옛 왕궁 터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전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후 문화재청과 미 대사관이 미국 소유의 경기여고 부지 2만6000㎡와 대한민국 소유의 용산 캠프코이너 부지 중 7만9000㎡를 교환하기로 하면서 속도가 붙었다.

하지만 서울 용산 미군기지의 평택 이전이 거론되며 대사관 이전 문제는 뒤로 미뤄졌다. 지난해말 국방부가 용산기지 이전 계획을 2017년말에서 2018년말로 미루고 나서야 대사관 이전 문제를 먼저 해결하자는 주장에 힘이 실렸다.
미 대사관측이 가져온 설계 초안은 용산 캠프코이너 부지에 업무동과 직원들이 머물 주거동을 따로 짓는 계획안이 담겼다. 대사관 내 직원들이 전용으로 쓸 주차장 조성·사용 계획안도 첨부됐다.

최고 층수는 12층이다. 최고 높이 55m로 직원 숙소 규모는 100가구 내외로 계획했다. 이밖에 대사관 직원과 가족에 대한 행정지원 시설 등도 포함했다. 미 대사관 측은 협상 과정에서 제공부지 규모와 고도제한을 두고 조정이 가능한 안도 갖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미 대사관 측이 제시한 건축물 고도 제한 등은 서울시, 용산구 등과 협의를 통해 조정이 이뤄질 전망이다. 일대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통해 심의가 이뤄져야하고 도시건축공동위회도 거쳐야한다. 현재 계획된 12층 높이 역시 미 대사관 측이 최고치로 산정해 갖고 온 상태다.

이날 용산 미군기지를 처음으로 방문하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미 대사관 이전 부지를 직접 확인하기로 했다. 용산 미군기지는 평택 이전 후 용산공원 조성이 계획된 상태로 이번 방문은 지난 1월 서울시장-주한미대사(마크 리퍼트)-한미연합사령관(빈센트 브룩스) 면담 당시, 박 시장이 "용산공원조성의 중요한 협의주체인 서울시가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는 조성부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앞서 지난해 8월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서울시 입장 및 정책제안' 설명회를 통해 공원 조성부지의 역사문화, 생태환경 등 중요사안에 대한 사전조사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날 박 시장은 미군 측의 협조를 받아 대사관이 들어설 기지 남단 캠프코이너까지 찾을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10년 넘게 논의가 미뤄져 온 대사관 이전이 이제 다시 시작하는 셈"이라며 "현 부지를 시민들에게 돌려주고 관련 행정업무에도 피해를 보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