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글의 법칙’ 윤정수-김영철, 속옷 탈의 알몸 소동…“너무 시원해”

최종수정 2017.02.18 00:04 기사입력 2017.02.18 00:04

사진=정글의 법칙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김윤주 기자] ‘정글’에서 발칙한 알몸 소동이 벌어졌다.

17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코타 마나도 편에서는 함께 생존에 도전한 개그 듀오 윤정수와 김영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이른 아침부터 입고 있던 옷을 훌러덩 벗어 던졌다.

김영철은 “바지 안에 개미가 들어간 것 같다”며 스스럼없이 바지를 벗어 긁기 시작했다. 윤정수는 “원래 씻는 걸 좋아한다. 흙탕물이든 구정물이든 일단 씻어야 한다”며 속옷까지 완전히 탈의한 후 강물에 몸을 담갔다.

이어 “너무 시원해!”라며 만족한 표정까지 지어 보였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못 볼꼴을 가장 가까이서 본 강남은 정글에 심하게 동화되어 버린 두 사람의 모습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들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윤정수와 김영철은 병만 족장을 ‘녀석’이라고 부를 수 있는 최초의 출연자였던 것. 병만 족장은 “나를 이렇게 부르는 사람은 정글 인생 처음이다”라고 고백했다.
‘개그 듀오’ 윤정수와 김영철의 정글 적응기가 그려진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뉴스본부 김윤주 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