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나혼자산다’ 이시언 집 상태 어땠길래…윤현민 발바닥 새까매져

최종수정 2017.02.18 00:02 기사입력 2017.02.18 00:02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김윤주 기자] ‘나 혼자 산다’ 이시언이 윤현민과 침실 리모델링에 돌입했다.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193회에서는 이시언과 윤현민이 시언하우스를 리모델링하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시언은 가구배치 바꾸기가 취미인 윤현민을 초대해 4년 동안 꿈꿔온 안방 구조 변경을 시작했다. 프로 살림남인 윤현민은 생각보다 심각한 시언하우스의 상태에 멈칫하며 동공지진을 일으켰다.

특히 이시언은 윤현민에게 “양말은 포기해”라고 미리 경고했고, 집을 정리하면서 새까맣게 변한 자신들의 발바닥을 보고 비명을 질렀다.

이와 더불어 이시언은 옷장 뒤에서 고대유물 급 물건을 발견해 윤현민을 깜짝 놀라게 했고, 윤현민은 먼지가 가득 쌓인 상자에 이시언의 이름을 쓰는 장난을 쳐 이시언을 당황하게 했다.
디지털뉴스본부 김윤주 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