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오마이걸 효정의 사부곡, 돌아가신 아버지께 바치는 '희재'

최종수정 2017.02.13 03:06 기사입력 2017.02.12 18:17

댓글쓰기

오마이걸 효정.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오마이걸 효정.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복면가왕' 오마이걸 효정의 가슴아픈 사부곡이 안타까움을 전했다.

12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이태원에 놀던 달아'와 '사슴이 꽃보다 아름다워'가 대결을 펼쳤다.

먼저 '달아'는 성시경의 '희재'를 선곡해 애절한 감성으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어 '사슴'은 엠씨더맥스의 '그대는 눈물겹다'를 선곡해 원곡자 이수와 비슷한 음색으로 시선을 끌었다. '사슴'은 담담하고 편안한 음성과 자연스러운 고음처리로 깊은 감동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달아'는 신인같다. '사슴' 노래를 듣고 '아름다운데 슬프다'는 게 무슨 느낌인지 처음으로 깨달았다"고 평했다.
유승우는 "'사슴' 노래를 듣고는 고등학교 친구들이 생각났다. 그때 노래방에서 엠씨더맥스, 버즈, 야다 선배님들 노래를 많이 불렀는데 그 라인 선배님 중 한 분 같다"고 추측했다.

판정 결과 '사슴'이 69대 30이라는 높은 표차로 승리를 거뒀다.

가면을 벗은 '달아'의 정체는 데뷔 1년차 걸그룹 오마이걸의 메인보컬이자 리더 효정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효정은 "버킷리스트 중 하나를 오늘 이룰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어린 시절 각종 동요 대회에서 상을 휩쓴 경력이 있는 효정은 "'희재'라는 곡은 주인공이 하늘나라로 떠난 이야기를 담고 있다"며 "어릴 때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는데 이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해 감동을 전했다.

효정은 "어렸을 때 엄마는 직장에 나가시고 아빠는 일찍 돌아가셔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았다. 그래서 혼자 노래를 부르고 다녔는데 많은 분들에게 노래로 위로를 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디지털뉴스본부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