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특검, 박상진 삼성 사장 소환…崔 특혜 지원 실무 담당 의혹

최종수정 2017.01.13 04:16 기사입력 2017.01.12 20:07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직무정지) 대통령과 삼성그룹 사이의 뇌물죄 의혹을 수사하는 가운데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현 대한승마협회 회장)을 12일 오후 비공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검 관계자는 이날 "박 사장이 오늘 오후 2시 특검사무실에 나와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이 공식적인 특검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특검은 지난달 21일 수사 개시를 하기 이전 박 사장을 사전정보 수집 차원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특검 관계자와 박 사장의 만남은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이뤄졌다.

박 사장은 삼성이 '비선실세' 최순실(구속기소)씨 측을 지원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핵심 인물이다. 삼성이 2015년 7월 최 씨의 딸 정유라씨에 대한 특혜 지원을 결정했을 당시 박 사장은 직접 독일에 가서 최 씨를 만나 스포츠 컨설팅 회사인 비덱스포츠(현 코레스포츠)와 220억원대 컨설팅 계약을 맺었다.

특검은 박 사장을 상대로 정확한 지원 경위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시 여부, 자금의 성격과 청탁, 대가성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이날 박 사장을 비공개 소환했다. 지난 9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 당시 증인으로 출석 요구를 받았던 박 사장은 건강 이상을 호소하며 불출석한 상태였다.

박 사장은 당시 불출석 사유서를 통해 "최근 검찰과 특검 조사를 받으면서 세 번째로 이석증이 재발해 심한 어지럼증과 두통·구토 증세를 겪고 있고, 스트레스로 인해 불면증까지 생겨 수면제를 복용해야 잘 수 있는 상태가 됐다"고 호소한 바 있다.

박 사장의 담당 의사는 "(박 사장은) 평생 살아온 의미가 없어지고 떳떳하지 못하다고 생각되면서 자살 사고(思考)가 심화돼 폐쇄 병동 입원 치료와 약물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특검은 이런 여러 상황을 고려해 박 사장 소환 사실을 사전에 언론 등에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검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삼성 뇌물죄 의혹의 정점인 이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출석 당시 '최순실 씨 측에 대한 지원을 지시했느냐'는 등 취재진의 쏟아지는 질문에 "이번 일로 저희가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린 점, 국민들께 정말 송구스럽고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만 답하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