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통일신라시대 비늘갑옷 출토…7C 이후 추정

최종수정 2017.01.12 19:44 기사입력 2017.01.12 19:44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신라 김유신 장군이 살았던 집터인 경북 경주시 교동 재매정(財買井)에서 통일신라시대 때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늘갑옷이 출토됐다.

경주시와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경주 재매정지(사적 제246) 유적의 발굴조사 도중 통일신라시대 때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비늘갑옷이 출토됐다고 12일 밝혔다.

발굴조사는 유적의 정비계획수립을 위해 2013~2014년에 걸쳐 이뤄졌으며, 비늘갑옷은 13호 발굴구역에서 토기와 기와를 비롯한 금속 유물과 함께 출토됐다.

함께 출토된 철제 자물쇠와 청동장식품, 불상의 광배 파편 등도 완전 상태가 아닌 점으로 미뤄 쓸 수 없게 된 귀중품을 땅에 묻어 폐기한 것으로 보인다. 제작 시기는 7세기 이후로 추정된다.

신라문화유산연구원은 유물 보존처리과정을 통해 통일신라시대 비늘갑옷은 길이 5~10㎝, 너비 2~3㎜ 내외의 철판 700여 매로 이뤄져 있고, 투구와 목가리개 등의 부속구가 동반되지 않아 몸통부분에 해당하는 갑옷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