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요 그룹 총수 불참한 전경련 회장단회의…쇄신 동력 상실

최종수정 2017.01.13 06:24 기사입력 2017.01.12 19:31

허창수 GS그룹 회장만 전경련 회장으로 참석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전국경제인연합회가 12일 정기 회장단 회의를 열고 조직 쇄신 방향 등을 논의했지만, 주요 그룹 회장들이 대부분 불참해 쇄신 동력을 상실했다. 전경련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정기 회장단 회의를 열지만, 참석 대상인 18개 그룹 가운데 주요 그룹 총수들이 거의 오지 않았다.

전경련 탈퇴 의사를 밝힌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참석하지 않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병상에 누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도 불참했다. 포스코, 동국제강, 풍산, 삼양 등의 총수들도 참석하지 않았다.

10대 그룹에서는 전경련 회장인 허창수 GS그룹 회장만 참석했다. 회장단 회의는 공식 의사결정 기구는 아니지만, 모든 중요한 결정이 회장단 협의를 통해 이뤄졌다. 이에 따라 참석률이 이처럼 떨어졌다는 건 전경련 쇄신 작업이 속도를 낼수 없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회의에서는 전경련이 그동안 연구한 여러 쇄신안에 대한 설명과 논의가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이날 회의를 비공개로 진행했고 총수들이 주로 이용하는 지하 주차장으로 연결된 길목을 통제하기도 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