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청와대, 文 비판에 반박 "국가안보실장 방미는 필요한 활동"

최종수정 2017.01.13 04:15 기사입력 2017.01.12 19:19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의 미국 방문을 비판한 것을 두고 반박했다.

12일 청와대는 오후 정연국 대변인 명의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국가안보실장의 방미가 탄핵제도 위반이라는 문 전 대표의 주장은 전혀 타당하지 않다"며 "국가안보실은 국가안보에 관해 대통령 권한대행을 보좌해 필요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국가안보실장의 방미는 북한 핵 미사일 위협이 급증하고 있는 엄중한 안보상황에서 한미동맹 차원의 트럼프 신행정부 출범을 앞두고 긴밀한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도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한중 한류콘텐츠산업현장 간담회에서 김 실장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차기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총괄하는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와 회동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문 대표는 "직무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의 참모가 대외적인 활동을 하는 것은 탄핵 제도에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