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반기문 '한·일 위안부 합의' 발언에 정청래 "귀국 첫 일성이 말 바꾸기"

최종수정 2017.01.12 19:17 기사입력 2017.01.12 19:17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정청래 의원 블로그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귀국 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게 일침을 가했다.

12일 정청래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귀국 첫 일성이 말바꾸기"라는 글을 올렸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반기문 전 총장이 귀국 후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추가 협상이나 재협상 필요성을 언급한 일을 비꼰 것.

해당 글에서 정 전 의원은 "박근혜 묻어가기 친박양자 물거품되자 예견됐던 말바꾸기이나 얼굴색 하나 안바꾸고 능청을 떠는 건 씁쓸"이라며 반 전 총장을 비난했다. 이어 "검증 잘 견딜지 두고 봅시다"라고 덧붙여 반 전 총장을 바라보는 곱지 않은 시선을 드러냈다.

한편 앞서 반 전 총장은 귀국 후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과 전화 통화한 내용에 대해 여러분들의 비판도 있고 오해도 있는 것 같다"며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분쟁이 있는 당사국들 간에 협상을 통해,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 완벽한 결론은 아니더라도 중간 단계든지 그래서 양국 간 합의가 이뤄질 경우 협상을 통한 합의를 환영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