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민주, 潘 귀국에…"철저한 국민 검증 임해야"

최종수정 2017.01.13 04:14 기사입력 2017.01.12 18:50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2일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의 귀국에 대해 "반 전 총장이 진정 나라 위해 몸 불사르겠다면 철저한 국민 검증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반 전 총장이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속에서 오늘 귀국했다. 유엔 사무총장으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 반 전 총장의 귀국을 환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귀국장에서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는데 한 몸 불사를 각오'라고 밝혔다"며 "귀국선언을 넘어 대선 출마선언을 방불케 했다. 강한 권력의지마저 느껴졌다"고 했다.

아울러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반 전 총장은 자신에 대한 많은 궁금증과 의혹들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진정성을 짓밟는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며 "반 전 총장이 만약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할 것은 대통령 후보로서의 철학, 자질, 능력, 도덕성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다면 전직 UN 사무총장이라는 명성과 경험에만 의존하기보다는 당당하게 국민의 검증대에 오를 것을 촉구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을 보며 이번만큼은 제대로 후보를 확실하게 검증해서 선출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요구가 높다"고 강조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또한 "그런 점에서 지금 반 전 총장이 보여주어야 할 것은 이미지 만들기 민생행보가 아니라 국민의 의혹을 해결하기 위한 검증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제 시작이다. 환영하면서 예의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