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무한도전’ 노홍철, 원조 돌+I의 복귀? 소속사 측 “사실무근”

최종수정 2017.01.12 09:43 기사입력 2017.01.12 09:43

어서옵쇼 노홍철 박명수 / 사진=KBS2 '어서옵쇼' 캡처

[아시아경제 김윤주 인턴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7주간의 휴식과 광희의 군입대에 이어 대대적인 변화를 맞을 전망이다.

‘무한도전’의 원년멤버 노홍철이 ‘무한도전’ 복귀를 결심했다고 12일 브릿지경제가 보도했다. 노홍철의 정확한 복귀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그러나 현재 멤버 광희가 빠르면 2월, 늦어도 3월에는 군입대하기 때문에 광희의 하차 시점과 맞물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노홍철의 복귀는 유재석 등 극소수 관계자들만 알 정도로 극비리에 추진됐다고 한다. MBC 고위층도 아직 보고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홍철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노홍철은 자신 때문에 행여 ‘무한도전’에 누가 될까 복귀를 망설였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유재석 등이 꾸준히 노홍철을 설득해 복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노홍철 본인도 이제 겨우 마음을 굳혔을 뿐 구체적인 계획은 알지 못한다”며 “광희의 입대시기가 정해지고 ‘무한도전’도 7주간 휴식기를 갖는 만큼 3월께 합류하지 않을까 싶다”고 관측했다.

한편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측은 12일 “입대를 앞둔 광희 대신 노홍철이 출연한다는 것은 금시초문이다. 우선 노홍철 본인에게 확인 작업이 필요하다”며 “구체적으로 입장이 결정되면 다시 말씀 드리겠다”고 밝혀 복귀소식에 선을 그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복귀했으면 좋겠다. 노홍철 빈자리가 크다” “홍철아, 가는거야~!” “정말? 꼭 왔음 좋겠다 도니도 길이도 다같이” 등의 반응으로 복귀를 염원했다.

김윤주 인턴기자 joo041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