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변희재 “장시호 '제2 태블릿' 가짜면 국가 내란”

최종수정 2017.01.11 11:11 기사입력 2017.01.11 11:11

변희재 미디어워치 전 대표/사진=변희재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이은혜 인턴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 측 변호인이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를 재판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거부당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열린 최순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에 대한 2차 공판에서 최순실 측 변호인 최광휴 변호사는 의견서를 통해 변희재 전 대표 등 9명을 증인으로 신청한다고 밝혔다.

이에 재판부는 “변씨와 김씨를 제외한 나머지에 대해서는 증인으로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또 “변씨는 태블릿PC 전문가로 진정성을 보겠다”며 “정호성 전 비서관 공판을 본 다음에 추후 결정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변 전 대표는 검찰이 태블릿PC 소유자를 최순실로 판단한 데 대해 꾸준히 의문을 제기해왔다.

그는 10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씨를 통해 최순실 소유 태블릿PC를 입수했다고 밝히자 “태블릿PC가 탄핵의 본질이 아니라는 헛소리 집어치우고, 세 대 모두 법원에 제출 감정합시다”라며 “JTBC(가 검찰에 제출한) 것이나 장시호 게 가짜라면, 탄핵의 본질을 떠나 국가 내란 사태는 분명한 겁니다”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이은혜 인턴기자 leh9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