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외부자들' 전여옥 "朴대통령, 나경원 서울시장 선거 지원 유세 딱 한 번"

최종수정 2017.01.12 15:40 기사입력 2017.01.11 10:46

전여옥 / 사진=채널A '외부자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인철 인턴기자] 전여옥 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 사이의 미묘한 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 전여옥 전 의원은 "과거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 대통령이 당시 서울시장 후보였던 나경원 의원과 사진도 같이 안 찍으려 했다"고 전했다.

전 전 의원은 "(박 대통령이) 딱 한 번 지원유세에 갔는데 나경원 의원도 그렇고 당에서도 지원연설 해주길 바랐는데"라며 "마이크를 안 잡고 갔다. 다들 이해를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참 유감스러운 일 중의 하나가 (박 대통령이) 2인자를 키우지도 않았지만 여성들에 대해서도 굉장히 박했던 대통령"이라며 "오로지 여왕벌 심리다. 이 구역에서 여자는 나밖에 안돼라는 식"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 전 의원은 조윤선 장관과 나경원 의원에 대해 "굉장히 복잡한 상황에 놓여 있어 가슴이 아프다"며 "뛰어난 여성 정치인이기 때문에 이런 여성 정치인을 어떻게 키울 것인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인철 인턴기자 junginch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