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朴측 "대통령은 출퇴근이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주장 논란

최종수정 2017.01.10 22:57 기사입력 2017.01.10 18:29


[아시아경제 박혜연 인턴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이 대통령의 일상은 출퇴근 개념이 아니라 24시간 재택근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박 대통령 측은 10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3차 변론기일 오전 기일 직후에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한 소명 자료를 배포하고 "대통령이 출근하지 않고 관저에서 서면 보고만 받았다는 주장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어디든 보고받고 지시·결재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으며 대통령의 일상은 출퇴근의 개념이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체제"라고 설명했다.

특히 故 노무현·김대중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역대 대통령들은 가족관계와 성향에 따라 관저에 머무는 시간이 달랐을 뿐 모두 관저 집무실에서 업무를 처리했다"며 "박 대통령은 관저에 거주하는 가족이 없어서 다른 대통령보다 더 관저와 본관, 비서동을 오가며 집무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강조했다.

곧이어 "세월호 사고와 같이 분초를 다투는 업무는 현장 지휘 체계와 신속한 인명 구조 활동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해 준비에 시간이 걸리는 대면회의나 보고 대신 20~30분마다 직접 유선 등으로 상황 보고를 받고 필요한 업무 지시를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말 같은 소리를 해라"(dkr*****), "1년에 100일 넘게 관저에서 재택근무 하면서 영양주사, 피부미용이나 하고 있었으니 청와대 내에서 별짓들이 다 일어난 듯 합니다"(tks*****), "관저에 처박혀서 어떤 조치도 없이 근무한 거라고 우길 거면 그런 대통령은 없어도 아무 상관없을 것"(ela*****)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혜연 인턴기자 hypark1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