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밀하게 위대하게' 산다라박, 천둥 보호하는 열혈 누나 포스

최종수정 2017.01.09 03:03 기사입력 2017.01.09 00:01

댓글쓰기

산다락박 천둥 남매. 사진=MBC '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 캡쳐

산다락박 천둥 남매. 사진=MBC '은밀하게 위대하게'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 산다라박과 천둥의 끈끈한 남매애가 감동을 자아냈다.

8일 방송된 MBC '일밤-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는 가수 천둥이 출연해 누나 산다라박에 대한 몰카를 의뢰했다.

이날 천둥은 산다라박을 고양이 카페로 초대해 자신이 고양이 영양제 사업을 하고 있다고 속였다. 천둥의 동업자로 등장한 연기자는 감쪽같은 사기꾼 연기로 산다라박을 완벽하게 속였다.

천둥은 “나는 명의만 빌려주면 된다”며 사기꾼 동업자를 전적으로 신뢰하는 모습을 보여 산다라박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산다라박은 동생의 뜻을 존중해 사업계약서에 사인하는 천둥을 말리지 않았다.
이때 천둥의 고양이 영양제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등장했고 사기꾼은 천둥에게 모든 죄를 뒤집어 씌웠다.

사람들이 천둥을 둘러싸고 협박하자 산다라박은 사람들을 막아서며 천둥을 보호하는 열혈 누나의 면모를 보였다.

산다라박은 “우리도 사기 당한 것 같다”며 동생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순간 경찰로 분장한 윤종신과 김희철이 등장했고 마지막에 몰카임을 알아챈 산다박은 안도하며 왈칵 눈물을 쏟았다.

산다라박은 "가요프로그램에서 1위 할 때도 울지 않았는데 이번에 눈물을 쏟았다"며 “정말 착한동생이다”고 동생 칭찬을 잊지 않았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