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동구, 비상시국에 따른 기관장협의회 개최

최종수정 2016.12.13 06:51 기사입력 2016.12.13 06:51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12일 오후 4시 7층 전략회의실에서 대통령 탄핵안 가결에 따른 민생안정을 위한 기관장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기관장협의회에는 정원오 성동구청장을 비롯한 이동환 성동경찰서장, 홍현구 동부수도사업소장, 최태일 한전성동지사장, 김무훈 KT성동지사장 등 주요 기관장 10여 명이 참석해 민생안정을 위한 기관별 대책 마련에 대해 토의했다.
기관장 협의회

구는 ▲지역안정대책반 구성·운영 ▲ 공무원 공직기강 확립 및 친절교육 실시 ▲AI 차단 및 방역 대책 추진 ▲신속한 민원처리로 주민 불편·불만 최소화 ▲저소득층 동절기 복지 지원 ▲복지시설 및 재래시장 방문 격려 등 '지역안정 특별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각 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민생안정 관련 업무는 최우선으로 협조, 각종 사건·사고, 화재 등에 신속대응에 나선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