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동구-두꺼비하우징, 공유주택 활성화 협력

최종수정 2016.12.12 07:26 기사입력 2016.12.12 06:39

용답동에 조성된 공유주택 허그 셰어하우스 31일까지 입주민모집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 용답동에 도시재생 사회적 기업 (주)두꺼비하우징이 조성한 청년공유주택 입주민 모집이 31일까지 진행된다.

답십리역 6번 출구 인근 용답동 96-8에 조성된 공유주택 허그(HUG)셰어하우스의 규모는 19실로 1~2인실로 돼 있으며 공동주방과 세탁실이 마련
돼 있고 취업스터디룸, 공용노트북, 프린터 등의 편의시설이 제공된다.

대학생들의 주거비를 절감하고 양질의 주거서비스를 갖춘 주거서비스와 더불어 입주 청년들을 위한 취업역량강화프그램, 입주자 반상회와 입주자 자조모임 등 커뮤니티 강화프로그램도 지원된다.

용답동의 공유주택 입주를 계기로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난 7일 두꺼비하우징(대표 김승권, 김미정, 이주원)과 공유주택 활성화와 지역맞춤형 마을재생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빈집활용 공유주택, 원룸 고시원 리모델 등 마을재생과 연계된 공유주택의 공급과 운영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공유주택 활성화 협약식

성동구는 입주 청년들의 취업지원을 위한 구인구직 연계서비스, 취업컨설팅도 진행할 계획이다.

허그 셰어하우스의 임대료는 보증금 1인 당 250만 원에 월세 27만~35만원으로 주변시세의 약 60% 정도.
모집인원은 30명으로 서울 경기 소재 대학교에 재학중인 지방출신 대학생 또는 휴학생이면 소재하는 대학의 대학생이나 휴학생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입주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함께일하는재단(02-330-0765) 또는 두꺼비하우징(02-383-2025)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유주택 내부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