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썰전’유시민 “대통령 미용 자체는 문제없어”…전원책 “미용 시술에만 집중했다면 큰 문제”

최종수정 2016.12.02 11:06 기사입력 2016.12.02 08:06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썰전'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최지혜 인턴기자] '썰전'출연진이 청와대에서 구입한 비아그라 용도에 대해 나름의 견해를 내놨다.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썰전'에서 MC 김구라, 유시민 작가, 전원책 변호사가 박근혜 대통령 3차 담화에 대해 분석했다.

청와대가 비아그라, 태반주사 등을 구입한 사실을 지적한 유시민은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 자체는 문제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전원책은 "개인적 노력으로 하는 것이면 우리가 폄하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하지만 대통령이 국정을 등한시한 채 본인의 미용 시술에만 집중했다면 큰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시민은 "제가 추측하기에 (비아그라) 선물용으로 샀을 가능성이 있다. 수행기자단이라든가 평소 정책 고객한테. 그거 말고는 해명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전원책도 "그냥, 우리 국민 자존심상 그대로 믿자"라고 말했다.


최지혜 인턴기자 cjh140117@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