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희지, '의문의 가이드'였던 훈남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공개

최종수정 2016.12.19 18:35 기사입력 2016.11.25 08:08

댓글쓰기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캡처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캡처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꼬마 요리사 노희지가 귀여운 어린이에서 새 신부로 돌아왔다.
24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꼬마에서 새색시가 된 노희지가 출연해 훈남 남편을 최초 공개했다.

이날 노희지의 남편 사진 공개에 출연진들은 "잘 생겼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MC 김원희는 "저런 훈남들은 어디 가면 만나냐"며 호기심을 보였고 이에 노희지는 남편과의 첫 만남을 밝혔다.

4년 전 필리핀 가족여행 중 호핑 투어를 했던 노희지는 그곳에서 유독 자신에게만 친절한 의문의 가이드를 만났고 그가 지난달 남편이 된 것.
또한 당시 남편이 자신과 아무 교류도 없었지만 부모님께 '장모님'이라고 하며 물밑 작업을 했다는 사실을 훗날 알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노희지는 남편이 호핑투어 당시 자신이 개구리 수영을 하는 뒷모습을 보고 첫 눈에 반했다고 밝혔다. 이에 출연진들은 남편이 '양서류 마니아'냐고 의혹을 가져 웃음을 안겼다.

노희지는 1993년 MBC '뽀뽀뽀'로 데뷔한 후 EBS '노희지의 꼬마요리'를 진행하며 인기를 끌었다. 성인이 된 후엔 MBC 드라마 '주몽', '내 마음이 들리니', '아랑사또전'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이름을 알렸다. 노희지는 지난달 3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