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두언 “朴대통령-최태민 힘든 시절 같이 보내 각별하단 건 틀린 사실…주술적 관계”

최종수정 2016.10.28 11:01 기사입력 2016.10.28 11:01

댓글쓰기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이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배후설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27일 한국일보와의 통화에서 "내가 (과거에) 모든 사람이 경악할 것이고 박근혜 대통령 좋아하는 사람은 밥도 못 먹게 될 것이라고 말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상대편인 박근혜 후보의 검증을 담당했던 인물이다.

앞서 정 전 의원은 2007년 8월 MBC 라디오에 출연해 "박근혜와 (최순실씨의 아버지인) 최태민의 관계를 낱낱이 밝히면 온 국민이 경악하고, 박근혜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며칠 동안 밥을 못 먹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박 대통령과 최씨가) 힘든 시절을 같이 보내고 그래서 각별하다는 것은 틀린 사실"이라며 "그건 주술적인 것, 샤머니즘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최태민이 무슨 말만 하면 이성을 잃을 정도로 반응을 보였고, 최순실이 그 후계자니까"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또 "누가 지휘를 하지 않으면 이렇게 진행되기가 쉽지 않다. 태블릿 PC가 갑자기 기자 손에 들어간 게 너무 작위적이지 않느냐"며 배후설을 제기했다.

이어 "(그 지휘를 하는 사람이) ○○○일 가능성이 높다. ○○○이 복수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며 "최태민 때도 조순제라는 사람이 ○○○역할을 했는데 그 사람도 이렇게 엉성하게 안 했다"고 말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