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6 창조금융 아이디어 공모전]대상에 '아이원서베이'팀…"금융 향한 짝사랑 이루겠다"

최종수정 2016.10.26 14:12 기사입력 2016.10.26 14:12

댓글쓰기

금융권 취업준비생 2인 구성팀 '대상' 수상…'저금리 시대' 은행권 수익 고민하다 아이디어 착안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2016 창조금융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에서 대상을 차지한 '아이원서베이(I-ONE Survey)' 팀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란(경성대 행정학과 졸)·최서은(부산대 경제학부 4년)씨.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2016 창조금융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에서 대상을 차지한 '아이원서베이(I-ONE Survey)' 팀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란(경성대 행정학과 졸)·최서은(부산대 경제학부 4년)씨.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저금리 시대에 은행권이 직면한 문제가 새 수입원을 찾는 일 아닌가요? 은행의 모바일 뱅킹 플랫폼은 기존 은행 고객들이 대부분 사용하는 만큼 이용자가 많잖아요. 그걸 활용해서 뭔가 새 수입을 낼 수 없을까란 고민 끝에 착안하게 됐어요. 설문기관은 사람이 필요하니까요"

'2016 창조금융 아이디어 공모전' 대상을 차지한 '아이원서베이(I-ONE Survey)' 팀의 최서은(부산대 경제학부 4년)씨는 25일 시상식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함께 팀을 이룬 이정란(경성대 행정학과 졸)씨와는 금융권 취업준비를 위한 스터디 모임에서 만난 사이다. 두 사람은 평소 금융권 취업을 목표로 준비해 온 만큼 은행권이 직면한 과제에 대해서도 이해도가 높았다.

최씨는 "평소 용돈벌이 삼아 서베이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해 왔는데 생각보다 주변에 이용자가 많지 않은 것 같아 모바일 뱅킹 앱과의 결합을 떠올렸다"고 아이디어 착안 배경을 밝혔다. 아이원서베이 팀이 내놓은 아이디어는 모바일 뱅킹 플랫폼을 활용한 설문조사 아이디어로 타업종간 '윈윈(Win-Win) 시너지'를 창출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씨는 "설문을 의뢰하는 기관 입장에서는 모바일패널 확보가 중요한 문제인데 (모바일 뱅킹 앱 이용객을 활용해) 이를 해소하고, 은행은 플랫폼을 통해 설문을 배포하는 대신 설문기관으로부터 수수료 수익을 받을 수 있는 구조"라고 말했다. 함께 팀을 이룬 이정란씨는 "금융소비자 입장에서도 원래 쓰던 은행 앱을 통해 설문에 참여하는 것만으로도 교통비나 통신비 등 생활비 관련해 청구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향후 금융권 취업을 꿈꾼다는 두 사람은 은행에 대한 이미지를 묻는 질문에 "짝사랑 같다"고 웃으면서 답했다. 이씨는 "열심히 지원서를 넣고는 있지만 일방적인 러브레터를 쓰는 기분"이라며 "이번 수상기회를 계기로 우리나라 금융 산업이 얼마나 혁신적인 발전이 가능할 지 기대하고 함께 고민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최씨도 "평소 금융 관련 뉴스를 접하기 위해 신문을 굉장히 많이 읽는 편"이라며 "이번 공모전 수상을 밑거름삼아 더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