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도 '경악'…개헌·최순실게이트에 거센 비판 여론

최종수정 2016.10.25 13:46 기사입력 2016.10.25 11:14

댓글쓰기

시민 사회 단체들 진보 보수 가릴 것 없이 '개헌 제언'에 비판적...최순실 게이트엔 "말도 안 되는 중대한 국정 농단" 입모아

국민도 '경악'…개헌·최순실게이트에 거센 비판 여론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조인경 기자, 이현주 기자, 기하영 기자, 문제원 기자, 금보령 기자] 24일 하루 동안 연달아 터진 박근혜 대통령의 개헌 제안ㆍ최순실 게이트 등 메가톤급 이슈에 국민들이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보수ㆍ진보 모두 개헌 자체에는 찬성하지만 시기ㆍ정치적 의도 등을 이유로 부적절하다는 입장이 다수다. 최순실씨 PC에서 발견된 대통령 연설문 등에 대해선 "있을 수 없는 일로 중대한 국정 농단"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박 대통령의 개헌 주장의 의도에 대해 시민ㆍ사회단체들은 진보ㆍ보수 막론하고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진보 성향 단체들은 '최순실 개헌'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은 "개헌 제안은 최순실을 위한, 최순실에 의한, 최순실을 구하기 위한 속임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도 "박 대통령은 개헌을 주도할 자격이 없다. 최근 일어나고 있는 우병우, 최순실 사태 등을 덮기 위한 다분히 국면전환용 발언이라고 본다"며 "개헌 자체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이는 대통령이 주도할 사안이 아니라 국민이 주도적으로 끌고 나가 전체적인 공감대를 바탕으로 이뤄져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박정은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도 "정권 위기 돌파 위한 졸속 개헌 추진은 안 된다"며 "지금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이런 식의 개헌 추진이 아니라 헤아릴 수 없는 측근 비리, 국정 농단과 실패에 대해 사과하고,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 등 국정운영 방식을 전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보수 성향인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도 "개헌 제안에는 동의하고 찬성한다. 다만 그 실현 방향에 있어 특정 정치 세력의 이해득실이 아닌 국민이 중심이 되는 개헌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같은 보수 성향 시대정신은 당일 성명을 내 "개헌을 더 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정유라의 어머니인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인연은 4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초 의혹이 제기됐을을 당시엔 그저 가까운 사이로만 알려졌던 두 사람의 관계는 정체불명의 재단 설립과 대기업의 막대한 지원, 여기에 연설문을 미리 검토하는 등의 국정농단을 넘어 국기문란의 배경으로 확인되고 있다. 사진은 1979년 새마음 제전 행사에 참석한 박근혜 당시 새마음 봉사단 총재, 그 왼쪽에 당시 새마음 대학생 총연합회장 최순실. 사진 = 뉴스타파

정유라의 어머니인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인연은 4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초 의혹이 제기됐을을 당시엔 그저 가까운 사이로만 알려졌던 두 사람의 관계는 정체불명의 재단 설립과 대기업의 막대한 지원, 여기에 연설문을 미리 검토하는 등의 국정농단을 넘어 국기문란의 배경으로 확인되고 있다. 사진은 1979년 새마음 제전 행사에 참석한 박근혜 당시 새마음 봉사단 총재, 그 왼쪽에 당시 새마음 대학생 총연합회장 최순실. 사진 = 뉴스타파


전날 JTBC의 보도로 최순실씨가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PC에서 대통령 연설문 등 청와대 극비문서들이 발견돼 '측근 비리'에서 '국정 농단' 의혹으로 확산되고 있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서도 대부분의 시민단체들이 강력 비판했다.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은 "국민은 최순실을 대통령으로 뽑지 않았다. 허수아비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까지 고려해야 할 민주공화국에서는 있을 수 없는 헌법, 국정 유린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경실련 관계자도 "진상규명을 통해 이 같은 의혹을 모두 밝히는 것이 박 대통령이 앞으로 남은 임기동안 정상적으로 업무를 볼 수 있는 방법"이라며 "특검을 통해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검찰에 최순실씨 모녀를 고발한 김순환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사무총장은 "이 나라 주인인 국민이란 단어가 요즘 사라졌다는 생각이 든다"며 "최순실 사건은 이제껏 몰랐다 하더라도 검찰이 정확하게 밝혀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씨의 딸 정유라 씨가 고교 시절에도 출석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은 25일 정씨가 재학했던 C고교에 현장 점검을 나가 3년치 출결 자료를 비롯해 체육특기생 운영 전반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전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최씨가 과거 딸이 재학 중이던 고등학교에 찾아가 교장과 교사에게 거칠게 항의하고 돈 봉투와 쇼핑백을 두고 갔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한 언론은 "정씨가 고3 때 131일을 결석했고, 승마협회 공문 덕분에 모두 공결처리됐다"고 보도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