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트코인, 일본서 '화폐'로 인정받다

최종수정 2016.10.12 10:06 기사입력 2016.10.12 10:05

댓글쓰기

비트코인 / 사진=아시경제 DB

비트코인 / 사진=아시경제 DB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내년부터는 일본에서 화폐로 인정받는다. 그동안 8%씩 꼬박꼬박 붙었던 소비세가 사라진다. 비트코인을 이용한 거래도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일본 재무부와 금융청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살 때 물었던 소비세를 내년 봄부터 없애겠다고 12일 발표했다.
일본 내 비트코인 사용자만도 수십만 명에 이를 정도로 가상화폐 수요자가 적지 않지만, 이전까지는 전문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구입할 때마다 8% 소비세를 물어야 했다. 주요7개국(G7) 가상화폐에 소비세를 부과하는 것은 일본이 유일했다.

향후 비과세가 되면 비트코인 구입 비용이 줄어들어 사용자가 편해질 뿐만 아니라, 비트코인 관련 사업자의 세금 납부 부담도 줄어든다. 환전·송금 비용도 저렴해져, 화폐로서의 비트코인 생태계가 더욱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비트코인 사용 점포는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비트코인 거래소 '레쥬프레스'에 따르면 일본 내 비트코인 사용 가능 점포는 2500곳으로 전년 동기 대비 4배나 늘었다. 이 회사는 연내 비트코인으로 전기요금을 지불할 수 있는 시스템도 도입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