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태풍 영향으로 바닷물에 잠긴 해운대 마린시티…부산경찰 “외출 삼가바람”

최종수정 2016.10.05 14:06 기사입력 2016.10.05 11:55

사진=마린시티 주민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제18호 태풍 ‘차바’가 부산을 강타하면서 해운대 마린시티가 넘치는 바닷물에 일부 잠겼다.

사진=부산경찰 페이스북


5일 오전 10시께 거친 바람이 몰아치며 바닷물이 방파제를 넘어 마린시티를 덮쳤다. 한 마린시티 거주자는 “바닷가에 인접한 건물 1층 상가 정도까지 물이 들어왔다. 방파제에서 떨어진 건물들은 아직 괜찮다”라고 전했다.

사진=부산경찰 페이스북


한편 부산경찰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거리가 잠기고 해수욕장이 사라짐. 여러분 오늘은 정말 이불 밖은 위험합니다. 정말 어쩔 수 없는 이유 말고는 외출을 삼가바랍니다”라는 내용과 함께 마린시티가 물에 잠긴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광안대교 등 부산의 주요 해상대교는 차량 통행이 제한된 상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