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현동 포차거리’ 사라진다…미관상의 문제로 강제 집행

최종수정 2016.08.19 11:08 기사입력 2016.08.19 11:08

아현동 포차거리 강제 철거 현장. / 사진=페이스북 '아현포차지킴이' 영상 캡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아현동 포차거리’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올해 초부터 철거 압박을 받아온 아현동 노상 포장마차(이하 포차)들이 결국 강제집행 당했다.
마포구청은 18일 새벽 6시쯤 포크레인 3대와 집게차 3대, 100여명의 용역을 동원해 아현동 포차거리에 대한 강제 철거(행정대집행)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이를 막으려는 상인들과 용역 간에 물리적인 마찰이 발생해 다수의 상인들이 부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마포구청은 지난 1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6월30일까지 포차에 대한 자진철거 명령을 내렸다. 이후 지난 7월 강제 철거를 시도하다 상인들의 반발로 철수했었다.
마포구청은 이날 강제 철거도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강제 철거가 논의된 이유는 2014년 주변에 들어선 아파트 주민들이 안전문제를 이유로 지속적인 민원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자신이 운영하던 포장마차가 강제 철거 당한 후 호곡하며 눈믈을 흘리고 있는 할머니. / 사진=페이스북 '아현포차지킴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상인들을 끌어내거나 경광봉을 들고 창문을 깨는 등, 용역 직원들의 잔인한 철거 집행에 많은 상인들이 통곡했다.

아현동 골목에서 ‘정든집’이라는 가게를 운영했던 상인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잘 사는 사람도 살고, 못 사는 사람도 함께 살아야 한다. 이 땅이 아파트 주민들 땅입니까? 이 포장마차에 내 청춘을 다 보냈다”라며 절규했다.

이햔포차 지킴이 관계자들은 “할머니 몇 분들이 운영하는 가게 몇 채를 없애려고 용역 직원 100명과 많은 경찰과 공권력이 투입됐다”면서 “‘아현포차 철거’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무엇이 ‘더불어’ 사는 것인지 모르는 것 같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포토] 리사 '시크한 눈빛' [포토] 설현 '늘씬한 몸매'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탄탄한 몸매' [포토] 최여진 '진정한 건강미인' [포토] 김연정 '환한 미소'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