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희준의 육도삼략]"드론 꼼짝마" 美대포병레이더의 신기술

최종수정 2016.07.04 07:29 기사입력 2016.07.03 11:07

댓글쓰기

아군 상공으로 날아드는 드론(무인기)은 여간 큰 골칫거리가 아니다. 아군과 포대, 레이더 기지를 포착해 송신해 아군에 치명타를 가할 수 있다. 드론을 탐지,추척, 파괴하는 것은 이제 세계 각국과 방산업체의 최우선 과제가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 육군은 적이 발사한 포탄을 추적하는 대포병레이더로 드론을 추적하는 시험에 성공했다. 이탈리아 방산업체 핀메카니카 영국 자회사 셀렉스는 적 드론을 탐지, 식별, 추적, 격추하는 것 뿐만 아니라 전파교란으로 드론 제어권을 빼앗아 적 드론을 강제 착륙시키는 방안을 고안해 주목을 끌고 있다. 록히드마틴의 대포병레이더 시스템은 광활한 전장에서, 셀렉스의 전파교란은 도시환경에 각각 적합한 것으로 평가된다.

록히드마틴의 대포병 레이더

록히드마틴의 대포병 레이더

◆전장을 지배하는 '하늘의 눈' 드론=지금은 드론을 빼놓고 전투를 이야기 할 수 없는 시대가 됐다. 이라크와 아프기나스탄 등 서남아시아세부터 시리아를 비롯한 북서 아프리카 등의 온갖 전장 상공에는 드론이 떠다닌다. 드론은 지상의 표적을 감시, 정찰, 타격하는 수준으로 발전했다.

드론은 그 동안 미국의 전유물이었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다. 중국과 러시아의 드론 기술이 놀라운 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중국은 군용 드론을 생산해 자체 배치하는 데 그치지 않고 수출하고 있다. 중국 국유기업인 중국항천과학집단공사(CASC)와 중국항공공업지단공사(AVIC)는 중국 군사용 드론의 선두 주자다. CASC는 차이훙(레인보우) CH-3, CH-4 시리즈를 만들어 이집트와 나이지리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등에 수출했다.

차이훙은 외형이 미국의 MQ-9 리퍼나 그 전작인 MQ-1 프레데터 드론과 외형이 거의 흡사하다. CH-4와 리퍼의 차이점은 동체 후부 꼬리 날개 밑에 있는 조종날개(벤트럴 핀)가 CH-4에는 없다는 점이다. CH-4의 크기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CH-3를 바탕으로 추정할 수 있다. CH-3는 날개 너비 8m에 무기 탑재량이 60~80kg이며 체공시간은 12시간이다. 최고 상승고도는 4km다. 중국의 드론 기술이 미국 수준에 이르지 못했다고 하는 현재 진일보하는 중이어서 미군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최근 1000km밖의 파일럿이 CH-4에 지령을 내려 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을 공개한 것은 단적인 예이다.
러시아도 결코 만만치 않은 드론 실력자다. 러시아 드론은 지난해 9월30일 러시아가 시리아 내전에 참전한 이후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물론 그 이전에도 러시아산 드론은 러시아가 중동의 급진 이슬람 부장세력 IS와 미군 주도 연합군의 대테러 작전을 정찰하면서 쓰이기는 했다. 시리아 내전 참전 후 러시아는 드론을 정밀 유도 미사일 발사 플랫폼으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러시아 정찰부대가 시리아에서 운용 중인 드론 가운데는 소형인 오를란-10(Orlan-10.흰꼬리수리)이 있다. 무게는 15kg에 불과하지만 체공시간은 거의 17시간이나 된다. 이동식 캐터펄트식 발사대로 쏘고 낙하산으로 착륙한다.

도조르-600(감시)은 거의 0.5t으로 감시장비와 레이더, 공격무기를 탑재한다. 러시아는 현재 최대 속도가 시속 800km에 이르고 비행고도가 12km에 이르는 중대형 타격 드론 스캇(스케이트)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최고 작전 고도가 20km에 이르는 프로리프(돌파구)도 개발 중이다.

러시아 드론

러시아 드론



◆드론잡는 귀신 속속 등장=미육군은 최근 미포병학교의 고향인 오클라호마주 포트 실의 '기동화력통합실험장(MFIX)에서 대포병 레이더로 드론을 탐지, 추적하는 실험을 벌였다.

실험에 동원된 대포병 레이더는 록히드마틴사가 생산한 AN/TPQ-53. 이 시스템은 5t 트럭 두 대로 구성돼 있다. 레이더 작동각도는 90도와 360도 두 가지다. 첫 번째 트럭에 탑재된 이 레이더는 본래 아군 진영으로 날아드는 로켓탄과 야포탄, 박격포탄을 추적해 보복사격을 위해 발사원점을 찾아내기 위해 개발된 것이다. 두 번째 트럭은 작전통제소와 발전기 등을 수용한다.

이번 시험은 이 레이더가 드론을 식별, 추적할 수 있는지를 검증해본 것인데 기대한 대로 성공했다. 야전에서 쓰이는 전술 드론은 포탄처럼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가지 않고 기동속도가 매우 느리거나 공중에 완전히 정지한 상태로 체공하는 등 포탄과는 완전히 다른 움직임을 보인다. 그렇지만 포탄과 거의 같은 고도에서 움직인다는 점에서는 같다. AN/TPQ-53의 능동주사위상배열(AESA) 레이더는 복수의 드론을 탐지, 식별, 추적, 식별해 관련 자료를 썩 훌륭하게 지휘통제소로 송신했다고 한다.

록히드마틴의 Q-53 담당 릭 히로데스 이사는 "이번 시험은 Q-53이 병사들에게 공중위협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도록 해 줄 것임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시험 성공으로 미 육군은 연말게 AN/TPQ-53 완전 양산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록히드마틴과 방산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미 록히드마틴은 총 104대의 납품계약을 체결한 만큼 총 생산대수는 170여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미육군은 2010년 이후 50여대의 AN/TPQ-53 레이더를 배치했으며 양산되는 레이더는 레이시언이 생산한 구형 AN/TPQ-36과 AN/TPQ-37 파이어파인더를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군도 AN/TPQ-36를 보유하고 있다.

AN/TPQ-36은 탐지거리 25km,탐지각도 90도로 주로 로켓과 대포, 박격포탄을 탐지한다. 험비차량으로 견인한다. 반면 좀 더 큰 37은 탐지각도는 36과 같지만 탐지거리 50km정도로 지대지 미사일도 탐지한다고 한다.

따라서 53이 양산돼 실전배치되는 수량이 늘어난다면 미육군의 대포병 감시 능력이 획기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 전투드론

러시아 전투드론



◆영국 방산업체 셀렉스 전파교란 방어망 개발=이탈리아 거대 방산업체 핀메카니카의 영국 자회사인 셀렉스 ES는 팰콘방패(Falcon Shield)라는 드론 방어체계를 개발했다.

팰콘쉴드는 드론 탐지,식별, 추적과 표적확인과 격추는 물론, 전파교란을 통해 적 통제소의 제어권을 빼앗아 강제로 착륙시키는 기능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과 미국은 지난 4월 영국 내 모처에서 팰콘쉴드 시험을 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산업계 관계자들은 "도시환경에서 드론을 격추해서 주변 무고한 사람들을 다치게 하거나 건물을 파괴하는 것보다 이 것이 훨씬 더 낫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팰콘쉴드는 레이더, 적외선 및 가시광선 카메라, 드론이 내는 붕붕거리는 소리를 탐지하는 마이크로폰, 드론 주파수 신호 추적 송신 장치 등으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팰콘쉴드 운용자들이 날아오는 적 드론을 통제하거나 포획하기 위한 전파교란 장치도 갖추고 있다.



박희준 편집위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