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혜수, '청춘시대'로 첫 주연…"용팔이 동생의 성장 보여줄 것"

최종수정 2016.07.01 16:54 기사입력 2016.07.01 16:54

댓글쓰기

사진=드림이엔엠, 드라마하우스

사진=드림이엔엠, 드라마하우스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배우 박혜수가 첫 주연작 '청춘시대'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박혜수는 오는 22일 첫 방송 되는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에서 소심이 유은재 역으로 분한다. 극중 유은재는 순진함 속에 숨겨진 엉뚱함으로 기습 웃음을 선사하는 캐릭터다. 박혜수는 지난해 SBS 드라마 '용팔이'를 통해 첫 연기에 도전, 1년여 만에 주연 자리를 꿰찼다.

박혜수는 제작진을 통해 "운 좋게도 저와 잘 맞는 역할을 만났다. 최선의 결과를 위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고민하며 촬영하고 있다"며 "이런 복 받은 상황이 아깝지 않기 위해서라도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굳은 각오를 전했다.

그는 "사실 은재와 달리, 나름 똑 부러진 성격이라고 생각했는데, 감독님과 언니들(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이 카메라 앞이 아니어도 내가 은재 같다고 그러시더라. 촬영을 할수록 점점 더 유은재화 되어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박혜수는 "'용팔이' 이후 1년 만에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가 될 수 있게끔 열심히 하겠다"며 "'청춘시대'는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고민들을 담고 있는 드라마다. 다들 공감하면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도 덧붙였다.
한편 ‘청춘시대'는 외모부터 남자 취향, 연애스타일까지 모두 다른 5명의 매력적인 여대생이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며 벌어지는 유쾌하고 발랄한 여대생 밀착 동거드라마다. 오는 22일 첫 방송한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