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국하는 김준수 붙잡고 "박유천한테 할 말 없냐" 황당

최종수정 2016.06.26 19:26 기사입력 2016.06.26 15:40

댓글쓰기

'K-STAR 생방송 스타뉴스' 유튜브 화면 캡처

'K-STAR 생방송 스타뉴스'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K-STAR 생방송 스타뉴스'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K-STAR 생방송 스타뉴스' 유튜브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박유천 성폭행 연루 사건에 대하여 같은 그룹에 속해있는 JYJ 김준수에게 물어보는 영상이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K-STAR 생방송 스타뉴스'라는 인터넷 매체는 김준수가 출국하는 현장에 찾아가 인터뷰를 하는 모습을 취재해 유튜브에 업로드 했다.
영상 속에서 해당 매체 기자는 김준수에게 다가가 연신 박유천에 관한 질문을 했다. 기자는 "박유천이 논란에 휩싸였는데, 대신 할 말 없나?", "걱정하고 실망한 팬들이 많은데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나?", "같은 그룹 멤버로서 걱정이 많을 텐데 현재 심경은 어떤가"등의 질문을 이어나갔다.

하지만 김준수의 대답은 들을 수 없었다. 그는 황급히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인 상태로 출국장을 향해 갔다.
·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왜 박유천 사건을 김준수한테 물어보냐", "김준수가 당사자가 아닌데 왜 할 말이 있겠냐", "연대책임을 물을 작정이냐"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