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람이 좋다'황재근 "어머니 조의금으로 유학…" 눈물

최종수정 2016.06.26 10:19 기사입력 2016.06.26 10:19

댓글쓰기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디자이너 황재근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2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디자이너 황재근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황재근은 자신의 유학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환율이 난리가 나서 유로가 너무 뛰었다. 한국에서 보내주신 돈이 오면 거의 40%가 날라 갔었다. 먹을 게 감자 말고는 살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황재근은 "형이 엄마 조의금으로 온거니까, 이거 들고 다시 학교 가서 공부하라고 하더라"라며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그는 "나 학교 안가도 된다고 했는데, 큰누나가 '엄마가 너 공부하는 거 끝까지 할 수 있도록 했었다'고 하더라. 혹시 잘못될까봐 엄마가 따로 모아둔 돈이 있으니 그걸로 가서 하라고 했다. 졸업쇼 끝나니 눈물이 났다"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아침 8시 MBC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