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단독]'천황폐하 만세' 정부 연구센터장 녹취록.."송구스러워"

최종수정 2016.06.24 07:33 기사입력 2016.06.23 19:48

-KEI 노골적 부인 왜? 아시아경제 단독 통화내용 전체 공개
-"나 맞아..술자리서지, 제정신에 나올 수 있는 얘기였겠나"


한국환경정책ㆍ평가연구원(KEI)의 임무와 기능ㆍ역할(출처=KEI 홈페이지)

[단독][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한국환경정책ㆍ평가연구원(KEI)의 이정호 국가기후변화적응센터장이 최근 세종시에서 KEI 주최로 열린 환경문제 관련 워크숍에 참석해 참석자들에게 스스로를 친일파라고 밝히고 "천황(일왕)폐하 만세"라고 세 번 외친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이 같은 아시아경제의 단독보도에 대해 KEI 측은 "본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당사자는 그러한 말이나 행동을 한 사실이 없다"고 잡아뗐다. 일부 언론과의 전화통화에서 KEI 관계자는 "보도에 언급된 워크숍은 열린 적이 없으며 당연히 이 센터장이 그런 워크숍에 참석한 사실도, 만세 삼창을 한 사실도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센터장은 앞서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는 분명히 발언한 사실을 인정하며 "농담이 와전됐다. 송구스럽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해당 보도가 급속도로 퍼져나가자 이 센터장과 KEI는 180도 태도를 바꾸며 행위를 부인하고 있는 것이다.

다음은 이 센터장과 아시아경제의 전화 통화 내용 전문이다.

-세종시에서 열린 워크숍 식사자리에서 본인이 친일파라고 말한 사람이 있다던데. KEI 센터장급이고 국무총리실로부터 최근 상 받은 사람이라고.
▲나네.
-농담으로 한 건가.
▲내가 어떻게 (진담으로 하겠느냐). 농담으로 하는 거지. 연구원에서 하는 사업 중 식사 자리에 (참석)하다 보면 농담으로 할 수 있는 이야기인데. 아, 언행 조심해야겠다. 편한 자리라 얘기한 건데.

-너무 생경한 소식이다.
▲총리상 받고 센터장이면 나밖에 없네.(웃음)

-친일파의 후손이란 소리도 나왔다.
▲(웃음)그건 아니다.

-'동양척식주식회사의 마지막 사장이 할아버지'란 얘기도 돌던데.
▲(웃음)조사해 보면 아마 아닐 거다.

-그럼 친일파 후손이랑은 아무 상관없는 건가.
▲그건 맞는 것 같긴, 맞는 지는 나도 확인해봐야겠는데 할아버지가 아주 옛날에는 그렇게 일을 하신 적은 있다. 있는 걸로 아는데 정확하진 않다.

-"천황폐하 만세" 구호까지 나와 워크숍 참석자들이 당황했다던데.
▲내가 왜.(웃음) 듣는 사람 입장에선 기분 나빴을 수 있겠지. 그런데 그 정도까진 아니었는데 (이야기가) 많이 와전된 것 같다. 와전된 것도 내가 언행을 잘 못했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로 송구스런 마음도 있다. 하지만 그 정도까진 아니었다. 편한 자리에서 이것 저것 얘기하다 보면. 내가 일본이 하는 정책 등에 선호하는 입장은 있다. 일본 기후변화 정책 등에 긍정적이다. 그러다가 사적인 얘기가 나오다 보면 가족내력 이런 게 약간 나올 수 있다.

-술을 곁들인 자리였나.
▲그 정도 됐으면(발언이었으면) 술자리였을 거다. 그게 제정신에 나올 수 있는 얘기겠나.


세종=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