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창중 성추행 사건 피해자 측 "윤창중 이름만 들어도 소름끼쳐"

최종수정 2016.06.08 14:24 기사입력 2016.06.08 13:09

댓글쓰기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공소시효 만료로 성추행 혐의에서 벗어나 3년 만에 활동을 재개했지만 피해를 입은 여성은 아직도 일상생활이 불가하다고 전해졌다.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팀은 윤 씨의 성추행 피해자 주변 인사들과 통화를 했다. 이들에 따르면 피해자는 아직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었다.

주변인 A씨는 "피해자가 '윤창중'이라는 이름과 당시 사건에 대해 기억하는 것조차 고통스럽게 여긴다"고 증언하면서 윤 씨가 최근 블로그에 칼럼을 올리기 시작하며 '무죄'를 주장한 것에 대해서 치를 떨었다.

아울러 윤 씨의 칼럼 내용을 듣고는 "황당하다"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다가 "그렇더라도 더 이상 그 문제를 재론하고 싶지 않다. 다만 그 날의 사건을 잊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주변인 B씨는 "피해자가 윤창중 얘기만 들으면 소름끼치게 싫어한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들 모두 방송 출연은 거부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