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음악대장 9연승 무대에…조장혁“솜들이 떠다니는 듯한 달콤함…행복했다”

최종수정 2016.05.23 13:18 기사입력 2016.05.23 13:18

댓글쓰기

'복면가왕' 음악대장 무대에 감탄하는 조장혁.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복면가왕' 음악대장 무대에 감탄하는 조장혁.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복면가왕' 음악대장의 무대에 조장혁이 감탄했다.

2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우리동네 음악대장'은 '백만송이 장미'를 열창하면서 9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방송에서 음악대장의 무대가 끝난 후 조장혁은 "음악대장님의 오늘 노래하는 스타일, 모습 보고 깜짝 놀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매일 퉁명스럽던 남자가 어느날 갑자기 '사랑한데이' 하는 느낌"이라면서 "여태까지 쇠들이 부딪히는 소리가 났다면 오늘은 솜들이 떠다니는 듯한 달콤함을 느꼈다"고 칭찬했다.

특히 그는 "듣는 동안 행복했다. 새로운 부분을 보여줬다"며 감탄을 숨기지 못했다.
한편 이날 김경호로 밝혀진 '램프의 요정' 역시 음악대장의 연승을 저지하지 못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