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김경호, 램프의요정 가면 벗고 음악대장에 도전했지만…

최종수정 2016.05.23 18:57 기사입력 2016.05.23 07:01

댓글쓰기

복면가왕 램프 김경호.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램프 김경호.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복면가왕'에서 '우리동네 음악대장'이 9연승을 차지하면서 대결에서 진 '램프의 요정'이 결국 정체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 '램프의 요정'은 '우리동네 음악대장'의 연승 행진을 저지하기 위해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램프의 요정은 3라운드에서 마그마의 '해야'를 열창해 가왕 결정전에 올랐다.

이어 우리동네 음악대장은 심수봉의 '백만송이 장미'를 선곡했다. 이날 음악대장은 파워풀한 고음이 아닌 가성으로 속삭이는 듯한 창법을 선보였다.

대결 결과 30대 가왕 결승전의 승자는 또 '우리동네 음악대장'이었다. 이어 가면을 벗은 램프의 요정의 정체는 예상대로 록가수 김경호였다.
이날 김경호는 "최대한 아이돌스럽게 행동하고, 소년처럼 노래하려고 했다. 샤우팅 창법도 없애려고 했는데 김현철, 조장혁을 속일 수 없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또 김경호는 "속이는 것만이 목적은 아니기 때문에 준비한 세 곡 다 부르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목소리만으로 세 번째 무대까지 세워주시고 점수를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