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워킹 맘 육아 대디' 홍은희, 첫 회에서 '워킹맘' 완벽 소화

최종수정 2016.05.10 00:09 기사입력 2016.05.10 00:09

댓글쓰기

사진=MBC 드라마 '워킹 맘 육아 대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드라마 '워킹 맘 육아 대디'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워킹 맘 육아 대디' 홍은희가 힘겹게 살아가는 '워킹맘'을 현실적으로 연기해 공감을 얻었다.

9일 첫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워킹맘 육아대디'에서는 워킹맘, 육아 대디들의 각박한 삶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워킹맘 이미소(홍은희 분)는 육아와 회사일 사이에서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이의 행사 불참은 물론이고 퇴근 후 딸을 데리러 가기 위해 모든 할 일을 끝냈지만 이마저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결국 "그렇게 딸 신경이 쓰이면 왜 회사에 나왔냐"며 "애 딸린 아줌마들은 안 되겠다"는 핀잔을 듣게 됐다.

곤란해진 이미소의 모습을 본 남편 김재민(박건형)은 이미소의 상사에게 대들기에 이른다. 겨우 퇴근한 이미소는 불편한 마음으로 딸 방글이를 데리러 유치원에 갔지만 화가 난 방글이와 난처해 안색을 붉히는 선생님만이 있을 뿐 이었다.

모든 일상이 이미소에게 버겁고 힘겨웠다. 집에 온 뒤에도 파워 블로거 섭외 때문에 밤잠 못 이루고 일했다. 아침에는 회사 지각 위기에도 아이의 소풍을 챙겨주기 위해 정신 없었다.
첫 회부터 전쟁 같은 삶을 살아가는 워킹맘과 육아 대디들의 일상이 현실적으로 그려져 시청자의 공감을 얻은 가운데 앞으로 이들의 삶이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