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 강소기업 경기도 몰려온다…'유럽비즈니스센터' 문열어

최종수정 2016.04.27 15:38 기사입력 2016.04.27 09:44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지사가 유럽비즈니스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유럽비즈니스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유럽 기술 강소기업들의 한국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유럽비즈니스센터'가 27일 경기도 수원 광교신도시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이날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에서 남경필 경기지사, 게르하르트 사바틸 EU 대사 등 13개국 주한 유럽외교사절단, 폴란드 기업대표단, 국내 기업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비즈니스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수원광교비즈니스센터 9층에 문을 연 유럽비즈니스센터에는 영국·스웨덴·러시아·헝가리·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등 유럽 6개국 기술 강소기업의 한국 진출을 지원할 6개 컨설팅 전문회사가 상주하게 된다.

상주 컨설팅 전문회사를 보면 ▲러시아를 담당하는 경ㆍ러기술센터 ▲카자흐스탄과 우스베키스탄 등 CIS(독립국가연합)를 담당하는 트리코스 ▲영국을 담당하는 플래너머터리얼즈 ▲영국산업폭발인증기관의 시험센터인 엑스테스팅 ▲스웨덴을 비롯한 북유럽 담당 STPC ▲헝가리 담당 AK글로벌 등이다.

유럽비즈니스센터는 앞으로 유럽 기술 강소기업과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제휴 및 합작 활성화를 담당하게 된다. 또 유럽 기술 강소기업의 한국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인큐베이팅 역할도 하게 된다. 특히 유럽의 기업 및 대학 등과의 공동연구 등 기술협력네트워크 구축사업에도 나선다.
유럽비즈니스센터

유럽비즈니스센터


러시아ㆍ카자흐스탄ㆍ우즈베키스탄ㆍ헝가리ㆍ영국 등 5개국 23개 기술 강소기업 및 연구소가 이미 유럽비즈니스센터 활용에 합의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유럽비즈니스센터는 경기도가 인프라를 구축하고 민간 기관이 그 위에서 활동하는 민관협업 오픈플랫폼이란 점에서 기존투자유치 전략과 차별화된다"면서 "경기도가 보유한 우수한 기업정보와 산업지원시스템을 종합해 유럽 강소기업과 국내 혁신기업의 협업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개소식 후 IBK 기업은행과 도내 중소기업 정보 공유와 투융자 우선 지원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도와 기업은행은 각자 보유한 기업정보를 공유하고 도내 중소기업에 해외 투자유치 전문컨설팅과 투융자를 우선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어 ▲도내 중소기업인 솔고 파이로일렉(Solco Pyroelec)사-프랑스의 트레이스일렉(Tracelec)사 25만 달러 규모 투자유치협약 ▲한국 ㈜트리코스사-카자흐스탄 조인트 메디컬(Joint Medical)사 20만 달러 규모의 수출 협약 ▲경ㆍ러기술센터-러시아 노르드시스템스(Nord Systems)사·러시아 텍스켐(TEXCHEM)사 기술협약 등 4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유럽비즈니스센터 개소 후 첫 성과로 특히 프랑스 트레이스일렉사와 솔고 파이로일렉사간 투자유치는 6개 전문컨설팅사 가운데 하나인 이엑스테스팅이 주선했다.

한편, 남 지사는 유럽비즈니스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13개국 주한외교사절단과 함께 수원 봉녕사에서 오찬을 함께 하며 경기도와의 교류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유럽비즈니스센터 입주를 희망하는 해외기업이나 해외기업과의 협업을 원하는 도내 기업은 경기도 투자진흥과(031-8008-2083) 또는 경기과학기술진흥원(031-888-9934)으로 연락하면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