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개장] 실적 발표 속 혼조세 출발

최종수정 2016.04.22 23:03 기사입력 2016.04.22 23: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출발했다.

오전 9시35분(미 동부시간) 현재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00포인트(0.08%) 상승한 1만7913.00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82포인트(0.13%) 내린 2088.66을 각각 나타냈다.

이날 장은 각 기업의 실적 향방에 따른 주가 전개가 장 전체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개장 전 거래에서 미국 건설 및 광산 관련 중장비 제조업체 캐터필러의 주가는 올해 1분기 주당 순익이 예상치를 밑돌고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돼 1% 이상 떨어졌다.

캐터필러의 1분기 특별 항목을 제외한 주당 순익은 67센트를 기록해 시장 조사치 68센트를 밑돌았다.
소비재생산업체 킬범리-클락의 주가도 매출 감소 영향 등으로 1.3% 내렸다. 회사는 올해 1분기 매출이 일 년 전의 47억달러보다 감소한 45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맥도날드의 주가는 올해 1분기 순이익과 매출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해 2.3% 상승했다. 맥도날드는 1분기 주당 순익이 1.23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84센트보다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팩트셋 조사치 1.16달러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구글 지주회사인 알파벳의 주가는 주당 순익이 예상치를 밑돈 데 따라 4.8% 내렸다. 전일 장 마감 후 실적을 발표한 알파벳은 올해 1분기 주당 조정 순이익이 7.50달러로 팩트셋 조사치인 7.96달러를 하회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주가도 5.5% 떨어졌다. MS는 전일 3분기 주당 순익이 47센트를 나타내 일 년 전의 61센트를 밑돌았다고 밝혔다.

국제 유가는 산유량 동결 협의가 재진행에 따른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6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일보다 0.69% 상승한 43.48달러에, 브렌트유는 0.63% 오른 0.28달러에 움직였다.

시장은 이날 발표되는 경제 지표에도 주목하고 있다.

개장 후에는 발표된 4월 마르키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2009년9월 이후 최저치로 나타났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자동차업체들의 주가가 배출가스 조작 의혹 등으로 급락한 데 따라 내림세를 나타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31% 떨어졌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