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조사 이창명, 음주운전 후 도주 의혹에 "가슴통증으로 병원 간 것"

최종수정 2016.04.22 07:02 기사입력 2016.04.22 07:02

댓글쓰기

이창명. 사진=스포츠투데이

이창명. 사진=스포츠투데이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전신주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내고 잠적해 음주운전 후 도주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였던 개그맨 이창명(47)이 해명에 나섰다.

이창명은 21일 오후 8시10분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취재진에게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다"면서 "나는 술을 한 잔도 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빗길에 미끄러져 에어백이 터질 정도로 세게 부딪쳤다. 가슴이 너무 아파 매니저에게 맡기고 인근 병원에 가서 CT(컴퓨터단층촬영)를 찍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 말대로 사고 후 병원에 간 사실을 확인했다"고 언급했다.

이창명은 잠적했던 이유에 대해 "사업 때문에 대전에 내려갔다. 휴대전화 배터리가 없어서 이런 일이 있는 줄 몰랐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의 음주 운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채혈 검사를 실시했다. 2~3일 뒤 검사 결과가 나오면 이씨의 음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22일 경찰은 이씨를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창명은 20일 오후 11시30분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삼거리에서 자신이 몰던 포르셰 차량으로 전신주를 들이받은 뒤 수습을 매니저에게 맡긴 채 사고 현장을 떠난 바 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