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권성회 수습기자, 이경희 디자이너]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카드뉴스]‘장난 나랑 지금 하냐’ 애너그램 놀이 원본보기 아이콘


개그콘서트 ‘1:1’ 코너의 ‘이병원’ 캐릭터가 인기입니다. 개그맨 이세진씨가 연기하는 이 캐릭터는 단어를 뒤죽박죽 섞는 말장난이 주특기입니다.
예를 들어 ‘고구려 연개소문’을 ‘고려연구 개소문’ 으로,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돌아이맨 슈퍼왔다’로 바꾸는 식입니다.

이는 영화 ‘내부자들’에서 이병헌씨의 대사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을 패러디한 것인데요. 이렇듯 글자나 단어의 순서를 뒤바꾸는 기법을 어구전철(語句轉綴) 혹은 애너그램(anagram)이라고 합니다.

과거 개그맨 박명수씨는 한 프로그램에서 ‘재능기부’를 ‘기능재부’로 말하는 애너그램식 실수를 하기도 했습니다.
애너그램은 개그 소재로만 국한되는 것은 아닙니다.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악역 볼드모트(I am Lord Voldemort)의 이름은 본명 톰 마볼로 리들(Tom Marvolo Riddle)의 애너그램입니다.

축구선수 루이스 수아레스는 리버풀 시절 홈 구장의 이름 안필드(Anfield)와 자신의 딸 델피나(Delfina)가 애너그램을 이룬다는 사실을 깨닫고 ‘이것은 운명’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화제가 됐던 ‘이승만 찬양시’의 ‘세로드립’도 글자를 바꿔 읽는다는 점에서 애너그램의 일종이라고 볼 수도 있겠네요.

한자의 부수를 쪼개 읽는 파자(破字)도 애너그램의 하나로 볼 수 있습니다. 조선시대 학자 조광조(趙光祖)는 나뭇잎에 쓰인 주초위왕(走肖爲王) 때문에 억울한 죽음을 당했습니다.

독자 여러분도 애너그램의 세계에 빠져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상 '아제 시경아'였습니다.



권성회 수습기자 street@asiae.co.kr
이경희 디자이너 modaki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