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청와대 비판한 유승민…靑 "드릴 말씀 없다"

최종수정 2016.03.24 09:53 기사입력 2016.03.24 09:08

박근혜 대통령 / 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청와대는 24일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전날 탈당하면서 청와대를 강하게 비판한 데 대해 언급을 삼가하며 그의 탈당과 무소속 출마가 가져올 파장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유 의원 탈당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따로 언급할 것은 없다.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전날 유 의원은 대구 용계동 지역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 탈당 및 무소속 출마를 발표했다. 유 의원은 기자회견문에서 새누리당의 공천 방식을 상식과 원칙에 어긋나는 시대 착오적 정치보복이라 규정하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1조 2항을 인용해 "어떤 권력도 국민을 이길 수는 없다. 권력이 저를 버려도 저는 국민만 보고 나아가겠다"며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를 직접 겨냥했다.

박 대통령으로부터 '배신의 정치인'으로 낙인찍힌 유 의원에 대해 새누리당은 무소속 출마를 위한 당적변경이 가능한 마지막 날인 23일까지 공천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자진 탈당을 압박했다. 당의 공천 여부를 기다리며 칩거하던 유 의원은 당적변경 시한을 1시간 앞둔 23일 밤 11시 기자회견을 열어 탈당 및 무소속 출마 계획을 발표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