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최고위, 유승민 공천 논의도 못해…"무공천 가능성 있다"

최종수정 2016.03.21 15:31 기사입력 2016.03.21 12:21

댓글쓰기

'경선 탈락' 조윤선, 서울 용산 재배치 만장일치로 건의…23일 선대위 발족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최고위원회가 21일 유승민 의원의 공천 문제에 대해 또 다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유 의원의 공천 여부는 이날 오후 당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거쳐 내일(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재논의된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2시간여 동안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지만 유 의원에 대한 공천 문제는 논의 테이블에도 올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최고위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유 의원에 대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승인 외에 다른 안건은 없었다"며 "내일 최고위에서 단수추천지역 5건과 같이 다루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 의원 공천 문제는 이날 오후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결정내린 후 내일 오후 9시에 열리는 최고위에서 최종 승인을 받을 전망이다.

유 의원 지역구인 대구 동을의 경선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무공천 지역으로 남겨놓을 여지도 있다.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은 "공당의 입장에서 공천 안 하는게 맞는건지 고민해봐야 한다. 오후에 토론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 서초갑 경선에서 탈락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선 여성우선추천지역으로 선정된 서울 용산에 재배치가 유력해졌다.

김 최고위원은 조 전 수석의 전략공천과 관련해 "우수한 당의 자원인데 좀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자고 해서 만장일치의 동의가 있었다"며 "갈 수 있다면 용산이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조 전 수석을 서울 용산에 추천하는 안을 최고위 만장일치로 건의했다는 얘기다.

이에 대해 박 사무부총장은 "본인에게는 묻지도 않았다. 본인 의사가 중요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새누리당은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을 영입하는 방안을 최종 확정하고, 오는 23일 강 전 장관을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하는 선대위를 공식 발족키로 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