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출마'에서 어조 바꾼 김현철, 부산에 나설까?

최종수정 2016.03.03 13:39 기사입력 2016.03.03 11:29

댓글쓰기

'불출마'에서 어조 바꾼 김현철, 부산에 나설까?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제20대 4ㆍ13총선을 앞두고 야권, 특히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사진) 국민대 정치대학원 특임교수에 대한 영입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이 영남에서 구축한 입지 등을 바탕으로 부산지역 전략공천 가능성이 구체적으로 제기된다.

더민주는 김 교수가 총선에 나서줄 경우 영남지역 전반에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눈치다.

김 교수는 이런 분위기와 관련해 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총선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아직 아무것도 없다"며 지금까지와는 달라진 어조로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교수는 지난 1월 김 전 대통령 서거 49일 추모식 뒤 야권 합류를 통한 정계 복귀설과 관련해 "정치를 떠난다고 했고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다. 더 이상 정치적으로 (더민주 등과) 관계를 맺을 이유가 없다"고 잘라말했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의 외부인사 영입 경쟁이 가열되던 때였다.

이와 관련, 더민주는 최근 서울 등 수도권과 부산 일부지역을 대상으로 김 교수에 대한 여론조사를 돌려 표심을 검토했다.

더민주는 문재인 전 대표(부산 사상)의 총선 불출마,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을)의 탈당 및 새누리당 입당으로 발생한 공백까지 두루 고려해 김 교수가 나설 경우 부산이 적합하다는 쪽으로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표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모두 직간접 통로로 김 교수에게 수차례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에서는 김 전 대통령 비서관 출신 김영춘 부산시당위원장이 공을 들이고 있다.

더민주의 한 관계자는 "부마항쟁 등의 역사적 맥락을 감안하면 김 교수가 출마해 성공할 경우 장기적으로 부산지역의 정치적 정서 자체가 지금과는 크게 달라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고 설명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