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더민주 "테러방지법 독소조항 제거될 때까지 필리버스터 계속하겠다"

최종수정 2016.02.26 17:38 기사입력 2016.02.26 17:38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의원 총회를 통해 컷오프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을 하는 동시에 테러방지법 독소조항 제거를 위한 향후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 방향 등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다. 더민주는 테러방지법과 관련해 의장의 중재안을 바탕으로 여당과 협상을 진행시키기로 했으며, 합의점을 찾기 전까지는 무제한 토론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기준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뒤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새누리당의 자세가 변화가 없다면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결자해지 차원에서 새누리당이 여러가지 독소조항을 좀 더 제거하는데 적극적으로, 전향적으로 나서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선거법과 관련해서 "선거법도 빨리 처리를 해야 한다"며 "선거법 처리를 위해서 새누리당이 결자해지 차원에서라도 테러방지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전향적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여야간 협상 방향과 관련해 이종걸 더민주 원내대표가 정의화 국회의장의 중재안 수용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수용 의사가 있다고 이야기를 했지만 그것이 전부가 아니다"라며 "수사권과 추적권을 국정원에 두는 것에 대한 문제제기도 계속 해왔기 때문에 그거 포함해서 협의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총을 통해 더민주 의원들은 컷오프 과정 등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컷오프 의원이 된 전정희 의원과, 지역구가 전략공천 선거구가 된 강기정 의원 등은 이날 의총장에서 컷오프 과정 등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상당수 의원들의 현재의 공천 방식에 대한 불만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에 대해 "각자 의견들을 제시하고 수정하는 과정이었기 때문에 수렴된 의견들은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