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천역∼송도역 7.3km' 수인선 인천구간 27일 개통

최종수정 2016.02.14 15:39 기사입력 2016.02.14 1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수인선 협궤열차

▲수인선 협궤열차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인선 인천구간이 오는 27일 개통한다. 지난 73년 남인천~송도 구간이 폐쇄된 후 43년만이다.

수인선 인천 구간은 인천역에서 송도역까지 7.3km 구간으로 전 구간 지하에 건설됐다. 과거에는 폭 1.2m의 협궤선로 위를 달렸지만 이제는 복선전철로 바뀌어 일반 전동차 선로로 운행한다.
경인전철 기점이기도 한 인천역과 송도역 사이에는 신포역, 숭의역, 인하대역이 새로 건설됐다. 인하대역은 인하대 정문 앞, 숭의역은 남구 옛 버스터미널, 신포역은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인근에 들어섰다.

인천 구간은 2012년 우선 개통된 수인선 송도∼오이도 13.2km 구간과 연결돼 인천역에서 시흥시 오이도역까지 환승 없이 오갈 수 있게 됐다.

내년 12월 한대 앞∼수원 19.9km 구간이 완공되면 인천에서 수원까지 총 52.8km 구간(기존 안산선 포함)의 수인선이 모두 개통된다. 이렇게 되면 수원~인천간 전철 소요시간이 약 55분(현재 90분)으로 대폭 단축된다.
수인선 건설 총사업비는 1조8930억원이다. 국비와 지방비가 2대1의 비율로 투입됐다.

코레일 수도권서부본부는 "수인선 인천 구간 개통에 따라 인천 원도심의 철도 교통망이 확충돼 시민 교통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옛 수인선은 일제가 경기도 쌀과 인천 소금을 수탈하기 위해 건설한 것으로 1937년 개통됐다. 1973년 남인천∼송도 구간 폐쇄 후에는 송도~수원 구간만 운행되다가 화물 운송 감소 및 도로 교통의 발달에 따라 이용객이 줄면서 1995년 전 구간 운행이 중단됐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